LIFESTYLE

LIFESTYLE

단풍이 지기 전, 꼭 가야 할 매력적인 플레이스

어느새 절정에 접어든 단풍을 볼 수 있는 요즘.

이 계절과 가장 어울리는 스팟은 고즈넉한 돌담길이 있는 경복궁 주변이 아닐까.

경복궁 주변의 갤러리부터 식당, 유적지까지 단풍이 지기 전에 꼭 가야 할 매력적인 플레이스를 소개한다.




1.텅 

고즈넉한 창덕궁 뷰가 매력적인 ‘텅’ 카페

음료 한 잔, 책 한권과 함께 텅 카페에 앉아 사색의 계절을 즐겨 보자.

짧아서 더 애틋한 가을을 실컷 만끽하는 공간이 되었으면 한다.


이미지 출처 ㅣ 카페 텅@tung_seoul






2. 르풀

테라스가 유명한 브런치 카페 ‘르풀’ lepul

르풀은 카페 겸 브런치 식당으로 정동길의 핫플으로 손 꼽힌다.

특히, 근대문화유산으로 지정된 ‘신아기념관’ 옆에 위치해 아주 매력적인 테라스 풍경을 만나볼 수 있다.

뜨개질한 옷을 입고 있는 단풍나무들로 가득한 정동길의 르풀에서 기분 좋은 브런치를 먹고 단풍 구경을 해보는 건 어떨까

* 에디터 추천은 달달한 불고기 파니니에  커피 한 잔의 조합.








3. 갤러리애프터눈

삼청동 메인 길을 따라 올라 가다보면 위치한 ‘갤러리애프터눈’

총 3층인 갤러리 건물에는 점심시간이 되면 아른아른하게 해가 들어온다.

작품과 공간 그리고 계절이 만나 탄생한 아름다움은 직접 느껴야 감동이 몇 배가 된다.

현재 일본 작가 17명이 참여하는 그룹전 《STYLE WARS in SEOUL》이 전시 중이니, 

끝자락에 있는 가을 정취를 이 공간에서 느껴보자.





4. 석파정

서울 미술관 안에 위치한 ‘석파정’

매년 이맘때면 빼어난 단풍 절경을 자랑한다. 

11월 13일까지 ‘석파정 단풍 주간’을 운영한다고 하니,

한적한 부암동에서 가을의 여유를 느껴보자.





최신 기사